크루즈 탑승 애틀랜타 부부, 신종 코로나 감염

일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도쿄 병원서 회복중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한 애틀랜타 노부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탑승객 3700명 가운데 175명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가 나와 ‘공포의 배’로 불려온 이 크루즈 승객인 클라이드 스미스씨와 르네 스미스씨 부부가 코로나 감염자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80세 동갑인 부부는 현재 도쿄의 한 병원에 입원해 있으며 다행히 회복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컨에서 변호사로 일하는 아들 데이비드 스미스는 AJC에 “부모님 모두 기력을 되찾았고 즐겁게 병원 생활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스미스씨 부부./Family Photo, Courtesy of AJC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