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루즈 난간서 ‘셀카’찍은 여성, 평생 탑승금지

로열캐리비언 소속 선박서…옆방 승객 신고로 덜미

바하마 지역을 운항하는 크루즈 배의 발코니 난간에 매달려 셀카(Selfie)를 찍은 여성이 운항사로부터 평생 탑승금지 조치를 당했다.

문제의 사건은 15일 발생했으며 로열캐리비언사 소속 ‘얼루어 오브 더 시즈(Allure of the Seas)’ 크루즈를 이용하던 승객 피터 블로식이 발코니에서 옆방 여성의 수상한 행동을 목격하면서 시작됐다.

블로식은 CNN에 “배가 아이티의 라바디(Labadee)항에 접근하고 있을 때 발코니에 서있는데 파란 잠옷을 입은 옆방 여성이 난간에 기어올라가 위험한 상태에서 사진을 찍었다”면서 “처음에 바다에 뛰어내리려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블로식은 크루즈 직원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회사측은 이 여성을 다음 기착지인 자메이카에서 하선시켰다.

로열캐리비언사는 성명을 통해 “조사 결과 승객 중 한명이 친구의 도움을 받아 발코니 난간에서 위험한 행동을 한 사실을 밝혀냈다”면서 “해당 승객은 평생 로열 캐리비언사 소속 크루즈 탑승이 금지된다”고 밝혔다.

크루즈 난간에 매달린 여성/ Courtesy Peter Blo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