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도 한국 진단키트 긴급 공수

폴리스 주지사 “2회에 걸쳐 30만개 들여올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진단키트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미국 매릴랜드에 이어 콜로라도주가 한국산 진단키트 긴급 공수에 나섰다.

CNN에 따르면 제러드 폴리스(민주) 콜로라도 주지사는 22일 기자회견에서 “약 15만회분의 코로나19 진단 키트가 이번 주말 한국에서 도착한다. 다음 달 15만회분이 더 늘어올 것”이라고 발표했다.

폴리스 주지사는 “주 정부가 콜로라도 주립대와 제휴해 무증상 주민 등을 대상으로 검사 수를 확대하고 있다. ‘수십만건의 항체검사’를 투입하는 작업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무리 검사 수를 늘려도 주를 다시 열기엔 충분치 않다”며 “진단검사는 우리가 일자리로 돌아가기 위한 정책의 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도 50만회 분의 랩지노믹스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공수했다. 호건 주지사는 이와 관련해 “한국 국민에게 엄청난 빚을 졌다(incredible debt of gratitude)고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주정부의 이 같은 행보에 불편한 심기를 나타내고 있다. 그는 지난 20일 기자회견에서 “호건 주지사는 한국까지 갈 필요가 없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먼저 연락했으면 검사 비용을 아낄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재러드 폴리스 주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