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막으려면 스마트폰 닦아라”

공기전염 증거없어…마스크 보다 효과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를 예방하려면 마스크를 쓰는 것보다 스마트폰을 닦는 게 효과적이라는 전문가의 조언이 나왔다.

13일 비즈니스인사이더(BI) 싱가포르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 의료국장인 케네스 막은 지난 12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을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막은 “코로나19가 공기로 전염된다는 증거는 없다”며 “마스크를 쓰는 것보다 스마트폰을 청소하는 게 더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스마트폰은 대부분의 사람이 실생활에서 사용하는 가장 더러운 물건으로 알려져 있다. BI 싱가포르는 화장실 변기 시트보다도 스마트폰에 세균이 더 많다는 점을 지적하며 스마트폰이 코로나19의 주요 감염 경로인 눈, 코, 입술과 자주 접촉한다는 점이 더 큰 문제라고 전했다.

찰스 게르바 미국 애리조나대학 미생물학 박사에 따르면 물과 알코올을 6대4의 비율로 섞어 천에 묻힌 후 스마트폰을 닦는 게 세균을 죽이는 데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초극세사 천으로 스마트폰을 닦는 것도 오염 제거 효과가 있다.

다만 게르바 박사는 알코올 용액을 직접 스마트폰 화면에 뿌리거나 항균 물티슈를 사용하는 것은 화면의 코팅을 벗길 수 있어 피해야 한다고 전했다.

자료사진/Author:Santeri Viinamäki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