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치료제 개발” 코인 사기 기승

FBI “암호화폐 등 팬데믹 이용한 범죄 급증” 경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두려움을 노린 암호화폐 관련 사기가 증가하고 있다.

13일 연방수사국(FBI)은 코로나19의 불확실성을 이용한 암호화폐 사기가 증가하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요구했다.

FBI는 홈페이지를 통해 △협박성 메일 △은행 계좌대여 △코로나19 치료제 판매안내 △비정상적인 암호화폐공개(ICO) 등을 조심하라고 공지했다.

일부 사기꾼이 불특정 개인의 정보를 활용해 “당신의 비밀을 알고 있다”며 접근, 대가로 암호화폐를 요구하는 협박성 메일이 최근 변화했다. 사기꾼은 “비트코인을 보내지 않으면 당신의 정보를 공개하고 당신과 가족에게 코로나19를 감염시키겠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재택근무 등이 증가하면서 단기 아르바이트로 자금세탁 인력을 모으는 사기꾼도 있다. 이들은 아르바이트 인력을 모집한 뒤, 해당 인력에게 돈을 송금해 이를 암호화폐 기기(일부 국가에서 운영되는 ATM기 형태의 기기)로 입금하도록 유도한다. 이 자금은 대다수 훔치거나 불법적인 활동으로 얻은 수익일 가능성이 크다.

존재하지 않는 코로나19 치료장비를 개발했다고 홍보한 뒤, 암호화폐로 구매를 요구하는 사례도 있다. 이 사기꾼은 유명 전자상거래 웹사이트를 통해 이용자를 끌어모으고 있다. 아울러 FBI는 고수익을 보장하며 ICO를 추진하는 일부 스캠 프로젝트도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FBI는 암호화폐 사기 예방을 위해 △은행계좌명이 개인이거나 없는 경우 개인 금융정보를 알려주지 말 것 △협박 등을 이유로 법정화폐를 암호화폐로 변경하는 경우 법 집행기관에 문의할 것 △투자상품을 광범위하게 조사해볼 것 등을 안내했다.

한편 미국 FBI와 중앙정보국(CIA)은 암호화폐 자금세탁과 사기예방을 전담하는 팀을 구성·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