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에 미국 기업들도 대응 나서

사무실 복귀 늦추고 감염 취약층 대상 특별 영업시간도 계속 운영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면서 기업들도 사무실 복귀 시기를 늦추는 등 대응에 나섰다.

블룸버그통신은 19일 애플이 당초 9월 초로 잡았던 직원들의 사무실 복귀 시기를 최소 한 달 이상 늦추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애플은 9월 초부터 주당 최소 3회 사무실 출근 방침을 직원들에게 적용하려 했으나 전파력이 강한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 등을 고려해 직원들의 사무실 복귀를 10월 이후로 연기했다고 복수의 소식통은 전했다.

다만 코스트코는 특별 영업시간을 종전 주 5일에서 2일로 축소하기로 했다.

이날 나온 존스홉킨스대학 자료에 따르면 미국 48개 주에서 신규 확진자가 전주보다 10% 이상 증가했다.

최근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3만2278명으로 1주 전보다 1.66배, 2주 전보다 2.45배로 증가했다.

미국에서 하루 확진자가 3만명대까지 올라선 것은 5월 중순 이후 약 두 달 만에 처음이다.

코스트코 [촬영 이충원]

코스트코 [촬영 이충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