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스트레스, 드라이브스루 노래방으로 ‘격퇴’

애틀랜타라디오코리아 지난 8일  ‘붕붕 노래방 대회’ 개최

총상금 5000달러…’엄마 노래에 딸들은 댄스’ 흥겨운 무대

애틀란타라디오코리아(대표 박건권)와 파라곤 골프연습장이 공동 주최한 ‘드라이브 스루 붕붕 노래방’ 대회가 지난 8일 오전 11시부터 둘루스 소재 파라곤 골프 연습장 앞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인기 프로 ‘어서옵쇼’의  임석근, 서길자 씨가 맡아 예약없이 오는 차량의 순서대로 참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총상금 5000달러가 걸린 ‘드라이브 스루 붕붕 노래방’ 대회는 참가자들이 자동차에 탄 채 신청곡 1곡을 노래방  반주에 맞춰 부르고 상금볼을 추첨해 20달러에서 100달러까지 당첨 금액을 현금으로 받아갔다.

온가족이 참가한 한 팀은  엄마의 노래에 딸들이 춤을 추며 응원해 코로나19로 인한 스트레스를 단숨에 날리며 따뜻한 감동을 선사해 행사장을 뜨겁게 달궜다.

박건권 대표는 “코로나 19 장기화로 심신이  지친 한인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마련됐다”면서 “이렇게 많은 분들이 참가하실 줄 몰랐고 참가자의 실력에 다시 한번 놀랐다”고 말했다.

이 행사는 선우 앤 선우 보험, 뷰티마스터(대표 박건권)가 특별 후원했다.

윤수영 기자juye100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