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기원 중국 우한, 15개월 만에 확진

상하이·베이징도 ‘비상’…”정저우 바이러스는 미얀마 환자와 유사”

중국 허난성 정저우의 주민 대상 코로나19 핵산 검사
중국 허난성 정저우의 주민 대상 코로나19 핵산 검사 [신화=연합뉴스]

중국 각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지난해 초 코로나19가 처음 퍼졌던 후베이성 중심도시 우한에서도 약 15개월 만에 환자가 나왔다.

3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 홈페이지에 따르면 전날 하루 중국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된 신규 확진자와 무증상 감염자는 각각 61명, 23명으로 집계됐다.

우한에서는 한 노동자가 최근 질병이 확산 중인 장자제와 관련된 단체여행객들과 같은 기차에 탄 것으로 확인돼 조사한 결과, 밀접접촉자를 포함해 2일 하루 3명이 확진되고 4명이 무증상 감염 진단을 받았다.

우한 지방당국은 환자가 발생한 일부 주거구역을 코로나19 중(中)위험 지역으로 지정하고 주민들이 구역 바깥으로 나가는 것을 막는 등 통제를 강화했다.

후베이성 잉융 당서기는 전날 방역회의에서 “외부에서 질병이 유입되는 것을 단호히 막고 내부에서 확산하는 것을 끊어야 한다”면서 “신속히 전시 상태에 돌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후베이성 유명 관광지인 우당산도 개방을 잠정 중단했다.

중국 상하이 푸둥(浦東) 국제공항 노동자 대상 코로나19 핵산검사
중국 상하이 푸둥 국제공항 노동자 대상 코로나19 핵산검사 [중국중앙(CC)TV 캡처]

우한뿐만 아니라 전날 중국 전역의 확진자는 양저우 등 장쑤성에서 45명, 장자제 소재지 후난성에서 6명이 나왔다.

또 상하이와 베이징을 비롯해 허난·윈난·푸젠 등에서도 환자가 보고됐다.

상하이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2월 초 이후 6개월 만이다. 확진자는 푸둥 국제공항 화물기 직원으로, 관련 주거구역은 봉쇄식 관리에 들어갔고 공항 직원 대상 핵산검사도 이뤄졌다.

베이징에서는 확진자 발생으로 1만명이 거주하는 주거구역이 봉쇄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코로나19는 러시아발 여객기를 통해 유입된 변이 바이러스가 장쑤성 난징 루커우 공항 직원들을 통해 확산했다는 게 당국 설명인데, 최근 수해를 겪은 허난성 중심도시 정저우의 코로나19는 이와 별개인 것으로 파악됐다.

정저우 질병은 해외에서 들어온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지정병원을 중심으로 퍼졌으며, 유전자 분석 결과 초기 환자는 미얀마에서 들어온 환자의 델타 변이 바이러스와 매우 유사했다는 것이다.

정저우에서는 전날 오후 6시(현지시간) 기준 확진자와 무증상 감염자가 각각 13명, 50명 보고됐으며, 인구 1천만 명에 대한 핵산검사를 진행 중이다.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각지의 31개 성급 지방에서 주민들에게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하도록 당부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