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뚫린 국회…헌정 초유 ’39시간 폐쇄’

의원회관 행사 참석자 확진…의원들과 접촉

본관 등 전면방역…통합당 의총·본회의 취소

국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 24일 오후 6시부터 26일 오전 9시까지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을 폐쇄하기로 했다.

국회가 감염병 때문에 폐쇄되는 것은 이번이 사상 처음이다.

한민수 국회대변인은 24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된 행사 참석자가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짐에 따라 의원회관과 본관에 대한 전면 방역을 하기로 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한 대변인은 “24일 오후 6시부터 방역이 시행되며, 방역 효과를 위해서는 적어도 24시간 방역 장소를 폐쇄해야 한다는 권유에 따라 25일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을 임시로 폐쇄하기로 했다”며 “이 기간에 국회 필수 인력을 제외한 외부인은 출입이 차단된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문희상 국회의장이 (국회 폐쇄를) 결정했으며,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민생당 등 여야 3당 교섭단체와 협의했다”며 “임시폐쇄 일정에 따라 내일(25일) 본회의도 열리지 않는다”고 했다.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주제로 열린 세미나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참석했으며, 이 사실이 알려지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세미나 참석자들은 여의도 선별 진료소에서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국회 본관과 국회 의원회관 폐쇄에 앞서 다른 코로나19 확진자가 국회 의원회관을 방문한 사실이 24일 알려지면서 이날 오후부터 국회 의원회관 2층은 폐쇄됐고, 국회도서관도 긴급 휴관에 들어갔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예정된 의원총회를 급히 취소했고, 민주당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국회 일정이 취소됐다고 전달했다.

본회의도 취소됐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국회 일정이 전면 취소되면서 대정부질문 일정은 순연됐다.

국회 안전상황실도 이날 국회 폐쇄 결정 직전 국회 출입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전체 직원 여러분께서는 사무실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주시고, 외부 출입을 자제해주시기 바란다”며 “코로나19 확진자 국회 방문 관련해 국회 직원 등은 퇴근 후 다중시설 이용과 회식 등의 모임 참여를 지양하고 별도 안내 시까지 자가에서만 생활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19일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세미나에 참석했던 심재철 원내대표 측은 24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당시 확진자와 심 원내대표는 3개 좌석이 떨어져 있었지만 악수 및 신체접촉은 없었다”며 “이 사실을 확인한 직후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완료했다. 심 원내대표의 건강 상태는 양호하며 담당의는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가 아닌 자가관리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경보단계가 최고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24일 국회사무처 직원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회 본관 2층 정문 출입구를 폐문하며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