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 전파력 높은 비밀 풀렸다

목에서 많이 복제되기 때문에 전염성 높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상부 호흡기에서 바이러스 복제가 이뤄져 전파력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9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독일 연구팀은 코로나19를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사람 목구멍에서도 빠르게 복제될 수 있어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보다 훨씬 쉽게 다른 사람한테 전염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연구진은 지난 1일 네이처에 발표한 논문에서 코로나19 환자 9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증상이 약한 발병 1주 차 코로나 환자들의 목에서 채취한 검체에서는 전부 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왔다. 사스 환자의 경우엔 같은 단계에서 양성이 나오는 비율은 채 40%가 되지 않았다.

연구진은 “바이러스 양도 큰 차이가 있었다”며 “5일 차에 바이러스 농도가 가장 최고조에 달했고, (사스보다) 1000배 높았다”고 말했다. 또 “목에서 성공적으로 살아있는 바이러스를 분리한 것은 사스와 구분되는 두드러진 차이점”이라며 “이건 상부 호흡기에서 활성 바이러스가 복제된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이번 결과는 코로나19가 침방울을 통해 쉽게 전파될 수 있고, 이를 막는 일이 억제 조치의 초점이 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설명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주 마스크 착용이 바이러스 전파를 막을 수 있다고 인정했다고 SCMP는 전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제작한 20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모형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