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주, 불체자 1인당 500불 지원

주정부 “연방 지원 제외된 서류미비자 돕겠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15일 “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류미비 이민자들에게 1인당 500달러씩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뉴섬 주지사는 “캘리포니아는 미국에서 가장 다양성이 있는 주이며 우리의 다양성은 캘리포니아를 더욱 강하게 한다”면서 “서류미비 이민자를 포함한 모든 주민에게 주정부가 위기의 시간에 함께 한다는 사실을 알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주정부는 7500만달러 규모의 재난구조기금(DRF)에서 재원을 마련해 커뮤니티의 비영리단체와 함께 지원금을 나눠줄 계획이다. 캘리포니아주에는 15만명의 서류미비 이민자들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주정부는 성인 1인당 500달러, 가구당 최대 1000달러를 일시불로 제공한다.

개빈 뉴섬 주지사가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State of Californ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