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영화제 황금종려상에 프랑스 공포영화 ‘티탄’

제74회 행사 폐막…30대 여성감독 뒤쿠르노 영예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이 공포영화 ‘티탄’에 돌아갔다.
17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 74회 칸영화제 폐막식에서 쥘리아 뒤쿠르노 감독의 연쇄 살인마에 관한 영화 ‘티탄’이 최고 작품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프랑스 출신의 30대 뒤쿠르노 감독은 황금종려상을 받은 두 번째 여성 감독이 됐다.

윤대원 감독의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졸업작품 ‘매미’는 학생 경쟁 부문인 시네파운데이션 부문에서 2등상을 받았다.

칸 국제영화제 개막 앞두고 레드카펫 깔리는 행사장
칸 국제영화제 개막 앞두고 레드카펫 깔리는 행사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