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을 먹다… ‘연탄구이’ 맛집을 찾아서

어릴 적 어머니는 연탄불에 생선을 노릇하게 구워 먹기 좋게 가시를 발라 주셨다. 밥 한 술에 생선 한 조각에도 행복했던 그 시절, 하지만 그때의 생선구이는 이제 찾아볼 수 없다. 이따금 어린시절의 향수에 젖는 요즈음 지나간 추억을 되새기며 마음까지 따뜻하게 만들어줄 연탄구이 맛집을 소개한다.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