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 부양안, 2.2조달러보다 크다”

WSJ, “셧다운 장기화로…4월말 본격 논의 시작”

미국이 지난 27일 2조2000억달러(2700조원) 규모 경기부양책을 가동한 데 이어 더 큰 추가 부양책을 논의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 보도했다.

WSJ는 미국의 양당 의원들과 행정부 관리들, 경제학자들, 싱크탱크, 로비스트 등이 현재 실시되는 부양책보다 더 규모가 큰 긴급지출 패키지 법안의 윤곽을 잡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관한 본격적인 논의는 4월 말부터 이뤄질 전망이다.

그동안 미국은 △83억달러 △1000억달러 △2조2000억달러 규모의 긴급 예산법안을 잇따라 통과시키며 코로나19의 경제적 여파에 대응해 왔다.

보수성향 싱크탱크 헤리티재단의 스티븐 무어 연구원은 WSJ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셧다운 규모를 감안했을 때 수조 달러짜리 프로그램에 대한 얘기가 나온다”면서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으려면 큰 것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지난 26일 기자회견에서 “지금까지의 조치는 경제적 충격을 완화하는 아주 큰 계약금이었으며, 이제 다음 단계는 경제를 성장시키고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해 회복으로 가는 것”이라며 추가 부양책 추진 가능성을 시사했었다.

그러나 공화당 내 일부 보수주의자들 사이에서는 이번 사태로 민간 부문에 대한 정부의 개입이 고착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고 WSJ는 전했다.

케빈 매카시 하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27일 폭스뉴스에 출연해 “4차 경기부양안에 관한 논의를 당장 멈췄으면 한다. 지금 부양안이 실제로 작동하는지 데이터를 보고 추가적인 도움이 필요한지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대응 최전선에 있는 응급구조인력에 대한 위험수당을 다음 부양책에 포함하겠다고 예고했다.

코로나19 경기부양안 서명식 모습/White Hou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