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영사관 재외선거관리위원회 구성

내년 4월 실시되는 제21대 총선 대비

내년 4월 15일 실시하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의 재외선거를 관리할 애틀랜타총영사관 재외선거관리위원회(이하 ‘재외선관위’)가 구성돼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재외선관위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재외공관마다 설치·운영하는 한시적 합의제 선거관리기구로, 위원은 중앙선관위가 지명하는 1명, 국회 교섭 단체를 구성한 정당이 추천하는 각 1명, 공관장이 영사 중에서 추천하는 1명으로 구성된다.

활동기간은 10월 18일부터 선거일 한달 뒤인 2020년 5월 15일까지 7개월간이다. 현재까지 위촉된 애틀랜타총영사관 재외선관위 위원은 △ 애틀랜타 한국학교 교장 김현경(중앙선관위 지명), △ 호남향우회 사무총장 나세림(더불어민주당 추천), △ 재외선거관 조선희(공관장 추천) 총 3명이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추천 위원은 아직 추천되지 않았다.

애틀랜타총영사관 재외선관위는 18일(금) 애틀랜타총영사관에서 첫 회의를 개최하고 김영준 총영사로부터 위원 위촉장을 받은 후 재외선관위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앞으로 애틀랜타총영사관 재외선관위는 재외투표소 설치, 투표관리, 재외선거 홍보와 선거범죄의 예방·단속 등의 업무를 처리해 나갈 예정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소속인 조선희 영사는 국외부재자·재외선거인 신고/신청, 투표관리 등 절차사무 관리와 재외선거 홍보, 선거법 위반행위 예방/단속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애틀랜타총영사관의 모의투표 모습. /조선희 영사 제공

 

One thought on “총영사관 재외선거관리위원회 구성

  1. 재외선관위 대표성에 문제가 있는 것 같네요.

    중립성을 지킨다고는 하지만 애틀랜타 한국학교가 재외동포 교육기관 중 한 곳인데, 중앙 선관위가 한국학교장을 재외선관위원으로 위촉한 것은 논란의 여지가 있어 보입니다. 김현경 교장이 – 현 대통령님과 영부인님의 출신 대학 – 경희대 동문인 것도 알려져 있는 사실이구요.

    더불어 민주당이 위촉한 나세림 씨가 호남향우회 사무총장이란 점도 선거권을 가진 미동남부 재외동포 전체를 대표할 수 없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재외선관위의 공정성을 위해서 대한민국 여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도 가급적 빠른 시간내에 각각 애틀랜타 총영사관 재외선관위에 선관위원을 위촉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