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중해 난파선서 3세기 로마 ‘예수 형상’ 금반지 발견

이스라엘 문화재청, 카이사레아 항구 연안 난파선 유물 공개

이스라엘 연구진이 지중해 난파선에서 3세기 로마 시대 유물을 다수 발견했다고 AFP·로이터 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이스라엘 문화재청은 이날 서북부 항구도시 카이사레아 연안 해저 난파선에서 녹색 원석이 박힌 금반지를 공개했다.

원석에는 소년이 양을 어깨에 메고 있는 형상이 그려졌다. 원석의 그림은 예수를 상징하는 ‘선한 목자’의 형상이라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이 반지는 난파선 선체 안 로마 시대 동전 더미 속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문화재청의 헬레나 소콜로프 큐레이터는 이 반지가 3세기 초창기 기독교의 중심지 중 하나였던 카이사레아에서 활동하던 로마 여성이 소유했던 것으로 추정했다.

소콜로프는 “기독교의 상징인 양을 보살피는 목자 형상은 당대에 꽤 사용됐지만, 반지에 새겨진 것은 보기 드문 사례”라고 설명했다.

문화재청은 이 반지 외에도 청동 독수리 조각상, 가면을 쓴 로마의 무용수(판토미무스) 조각상, 동전 560여개 등이 발견됐다고 덧붙였다.

(카이사레아 A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이스라엘 문화재청이 공개한 카이사레아 연안 난파선 유물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