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맥도날드 “흑인이 코로나 옮긴다”.

광저우시 매장 “흑인 출입금지”…인종차별 비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흑인 출입을 거부한 중국 맥도날드가 인종차별 논란에 결국 고개를 숙였다.

14일 미국 USA투데이에 따르면 맥도날드 중국 지사는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의 포괄적인 가치를 대표하는 것은 아니었다. 해당 지점 직원과 관리자들이 ‘가치’ 교육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논란은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에 있는 맥도날드가 흑인 출입을 금지하는 표지판을 세우면서 불거졌다. 문제의 표지판에는 “지금부터 흑인들은 식당에 출입할 수 없다. 불편한 점은 이해해달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고 USA투데이는 전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표지판은 철거됐고, 해당 지점은 일시적으로 문을 닫았다”고 말했다.

맥도날드 만의 얘기가 아니다. 최근 중국 광저우에서는 흑인들이 비인간적인 대우를 받는 경우가 늘고 있다.

CNN과 BBC 등에 따르면 최근 광저우에서 나이지리아 국적자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흑인에 대한 거부감이 커지면서 이들을 집에서 내쫓거나 식당 출입을 막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정부도 예외는 아니다. 모든 흑인은 해외로 나간 이력이 없더라도 의무적으로 검사와 검역을 받아야 하며, 불응시 공안에 연행될 수 있다.

이에 중국 주재 미국 총영사관은 중국 거주 아프리카계 미국 시민들에게 “추가 통보가 있을 때까지 광저우 중심가를 피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문제의 표지판/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