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산당 “김정은, 위독하지 않다고 판단”

북한 담당 대외연락부 관계자, CNN 보도 부인

중국 공산당 관계자가 2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이 위중하다는 일부 언론보도를 부인하고 나섰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공산당 대외연락부 관계자는 해당 보도에 관한 질문에 “김 위원장이 위독하진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중국 공산당 소속 대외연락부는 북한과의 연락을 주고받는 주요 기관이다.

이에 앞서 미국 CNN 방송은 미 당국자를 인용, “‘김 위원장이 수술 후 중태에 빠졌다(in grave danger)’는 정보를 미 정부가 주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