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미국대사의 ‘민감한 발언’ 공개

해리스 “문대통령, 종북좌파에 둘러싸였다는데 어떻게 생각”

여야 의원과 비공개 면담…여 의원 “부적절” 대화 주제 바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최근 여야 의원들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종북 좌파에 둘러싸여있다는 보도가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발언한 것으로 1일 뒤늦게 전해졌다.

복수의 여야 관계자들에 따르면 해리스 대사는 지난 9월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소속 여야 의원 10여명을 만나 이런 발언을 했다고 한다.

이날 자리는 해리스 대사와 여야 의원들이 한미 간 에너지 분야 협력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만들어졌고 실제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얘기들이 오갔다.

하지만 대화는 안보 문제 등 예민한 문제로 옮아 붙었고 의원들은 “북한의 핵 무력이 완성됐다고 보느냐” “한국의 안보가 불안해진 것이 아니냐. 미국의 입장을 얘기해달라”는 질문을 했다.

또 안상수 한국당 의원은 해리스 대사에게 내년 4월 총선 전에 북미정상회담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뉘앙스로 발언했다고 전해졌다.

특히 한 야당 의원이 문 대통령에 대해 비판적으로 언급하자 해리스 대사가 종북 좌파 발언을 했고 한 여당 의원이 “그 얘기는 적절치 않은 것 같다. 형식에 맞지 않으니 (해당 대화를)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주문해 대화 주제가 전환됐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해리스 대사의 이 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논란이 일고 있다. 주한 미국대사가 문 대통령 주변 인사들의 이념 문제를 얘기한 것 자체가 이례적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해리스 대사는 최근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을 관저에 초청해 방위비 분담금을 50억달러로 증액해야 한다는 압박성 발언을 하면서 더불어민주당 및 진보진영의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한편,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회장인 김학용 한국당 의원은 전날 해리스 대사에게 전화를 걸어 비공개로 진행된 외교 면담 대화가 외부에 알려진데 대해 사과를 했다고 한다.

해리스 주한 미대사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