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대사관 번호 도용한 보이스피싱 극성

지역 총영사관 사칭도…한국 수사관이라며 송금 요구

주미 한국대사관의 전화번호(202-939-5600)까지 발신자 표시로 도용해 한국 경찰이나 검찰 수사관이라고 사칭하는 보이스피싱 사기단이 미 전역의 한인을 노리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청된다.

한국 외교부는 지난 6일 “검찰 수사관이라며 “명의도용”, “신용카드 도용” 등을 언급하며 금융관련 개인정보를 묻는 보이스피싱 민원이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면서 다음과 같은 실제 피해 사례를 소개했다.

▶사례 1=메릴랜드주

피해자는 휴대폰으로 대사관 민원실에 우편이 와있다는 메시지를 받고 통화를 원하면 9번을 누르라는 해 그대로 눌렀더니 서울지방경찰청 윤국일이라는 사람과 연락이 됐다. 그는 “당신이 연루된 사건 해결을 위해 돈을 송금해야 한다”고 협박했으며 결국 피해자는 중국계 은행에 돈을 송금했다.

▶사례 2=캘리포니아주

피해자는 휴대으로 전화(발신번호 202-939-6983)를 받았는데 사건에 연루되었다는 내용의 보이스메일이 먼저 나온 후 자세한 사항을 원하면 9번을 누르라는 안내에 9번을 누르자 젊은 여성과 통화 연결이 됐다. 해당 여성은 총영사관이라고 밝히며 “서울 경찰청에서 우편물을 받았는데 왜 찾아가지 않느냐”고 물었다.

피해자가 우편물 내용을 묻자 “김모씨이라는 사람이 공항에서 잡혔는데 신용카드가 여러 개 발견됐으며 그 중 피해자 명의의 신용카드가 있었고 김모씨는 피해자의 이름으로 모은행에서 카드를 발급해 일정액을 결제했다”고 주장했다.

수년 간 한국에 나간 적도 없고 은행거래도 하지 않았던 피해자가 수상히 여겨 이름을 다시 물었더니 해당 여성은 “총영사관 민원 및 사건사고 아무개 직원”이라고 소개하며 내일 다시 전화하겠다며 피해자의 생년월일 정보를 물었다.

▶사례 3=미네소타주

피해자는 휴대폰으로 주미 한국대사관 민원실에 근무하는 윤국일이라고 주장하는 남성으로부터 202-939-5600 발신번호로 전화를 받았다.

그는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가 여러번 통화하기를 원했다”며 그에게 전화를 돌려주었고 녹음된 전화속의 남성은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강민호 형사”라며 전화를 끊으면 자신이 전화를 하겠다고 말했다.

자칭 강민호 형사가 곧바로 다시 전화를 걸어왔고 휴대폰에는 한국번호(02-736-0112)가 찍혔으며, 강민호는 자신이 서울 사무실에서 전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민호는 김철민이라는 사람을 아느냐고 물었고 피해자가 모른다고 하자 “김철민이 금융사기와 돈세탁으로 잡혔는데 금융내역을 조사해 보니 피해자가 연루된 흔적이 보여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피해자가 전혀 모르며 관련 가능성을 완강히 부인하자 강민호는 피의자로 몰리지 않으려면 우선 조사권 신청과 자산인증 신청을 작성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보증금을 납부하든지 아니면 한국에 와서 조사를 받아야 하고,만약 이를 피하면 영장이 발부되어 강제소환 될 수 있다고 협박했다.

강민호는 금융거래명세서 작성을 위해 필요하다며 본인이 단독 예금주로 된 계좌가 있는지 여부와 현재 잔고가 얼마나 있는지를 물었다.

▶사례 4=시애틀

피해자는 본인의 휴대폰으로 시애틀 지역 전화(206-982-8235)를 받아 사건에 연루돼 서울 경찰청으로부터 우편이 배달되었으니 우편을 직접 방문 수령하지 못하면 9번을 누르라는 안내에 따라 9번을 눌렀다.

젊은 여성이 이 전화를 받아 총영사관 직원이라고 밝히며 서울 경찰청에 배송된 우편물의 내용을 읽어주겠다고 말했다. 그녀가 읽은 우편물의 내용은 “아무개가 공항 입국중 체포됐으며, 조사과정 중 타인 명의로 된 신용카드 여러 장이 발견되었는데, 그 중 당신의 신용카드가 있었고 신용정보 도용으로 한국 경찰에 체포될 수 있다”고 협박했다.

피해자는 “수년간 한국에 방문하지 않았으며, 한국 금융거래나 신용카드가 없다”고 말했지만 결국 자신의 생년월일을 답하고 전화를 끊었다.

▶대응방법

한국 정부는 이와 관련 “미국과 한국 정부는 전화로 금융거래 정보를 요구하지 않으니 이에 절대 응하지 말라”고 당부한 뒤 “콜러 ID에 나타나는 발신번호 역시 조작이 가능하니 대사관 전화번호가 나와도 진위여부를 꼭 확인애햐 한다”고 소개했다.

애틀랜타총영사관 측은 “피해를 당한 경우 신속히 경찰에 신고하고 휴대폰과 PC 등 해당 기기를 초기화한 뒤 주변 지인들에게 이를 알려 2차 피해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피해 신고전화=(한국) 금융감독원 1332, 인터넷진흥원 118, 경찰청 112, (미국) FTC 404-656-1390, 877-382-4357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