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애틀랜타 공항서 총기 오발 사고로 소동

보안검색 받던 승객, 총기 적발되자 총 잡으려다 격발후 달아나

승객 대피·여객기 이륙금지…한인 이용객들 “테러 공포에 패닉”

총기 오발 사고가 난 뒤 아수라장이 된 미국 애틀랜타 국제공항 내부
총기 오발 사고가 난 뒤 아수라장이 된 애틀랜타 국제공항 내부 [인스타그램 동영상 캡처]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에서 승객의 총기가 우발적으로 발포되면서 순식간에 공항이 난장판이 되고 항공기 운항이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언론들은 토요일인 20일 하츠필드-잭슨 애틀랜타 국제공항의 보안검색대 구역에서 한 승객의 총기가 우발적으로 발포되며 공황 상황이 펼쳐졌다.

연방 교통안전청(TSA)에 따르면 사고는 이날 오후 1시 30분께 보안검색대의 엑스레이 검색 과정에서 금지 물품이 발견되면서 시작됐다.

다행히 발사된 총알은 이 총기 주인의 물건에 맞았고, 이 승객은 곧장 달아나 공항 출구를 빠져나갔다.

그러나 공항에선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공항 대변인은 총기 발포는 우발적이었지만 격발 소음이 큰 혼란을 유발했다고 말했다. 공포에 질린 승객들은 바닥에 엎드리거나 도망쳤고, 대피 명령이 내려지기도 했다.

총기 오발 사고가 난 뒤 여객기에서 내려 공항 활주로 옆 타맥에 내려선 승객들
총기 오발 사고가 난 뒤 여객기에서 내려 공항 활주로 옆 타맥에 내려선 승객들 [트위터 캡처]

또 이날 소동으로 성인 3명이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부상을 당했다. 이들은 대피 과정에서 다쳤다. 이 중 2명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공항 관계자는 총기를 휴대하고 있는 사람이 누군지 신원을 알고 있으며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소동은 추수감사절(25일) 연휴를 앞두고 미국에서 여행에 나서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벌어졌다. 사고 전날인 19일에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가장 많은 220만명이 미국 전역에서 공항 보안검색대를 통과하면서 하루 항공 여행객으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사건 현장/이선복 낙스빌 한인회장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