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 주정부, 코로나 관련 비리 ‘복마전’

해고된 주보건부 법률자문 “수의계약, 정보은폐 난무” 폭로

코로나 대응 난맥상 내부고발…주지사 “소송 사안 노코멘트”

코로나19 부실 대응 의혹 제기된 조지아 주지사

조지아주 보건부 고위 변호사가 조지아주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난맥상을 폭로했다. 사진은 지난 3월 주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 [AP자료사진]

조지아주 보건부의 전직 고위 변호사가 주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난맥상을 고발했지만 주지사와 주 정부는 이 주장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12일 AJC은 전직 조지아주 보건부 최고 법무 담당자 제니퍼 돌턴(61) 변호사가 주 정부를 상대로 80만 달러의 손해배상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돌턴 변호사는 23년간 조지아주 법무부에서 근무했으며, 지난해 9월 주 보건부 최고 법무 담당자로 승진했다.

그는 또 보건부가 코로나19 관련 수천 건의 정보공개 신청을 무시했으며, 공개된 문서에서도 중요한 정보는 은폐했다고 주장했다.

AJC는 지난 3월 공개된 정보를 바탕으로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와 투미 장관이 연방정부 과학자의 코로나19 관련 경고를 계속 무시했다고 보도했다. 또 주지사가 코로나19 관련 지표 악화에도 방역 조치를 완화했다고 전했다.

돌턴 변호사는 이의 제기 직후인 지난 3월 켐프 주지사의 법무 보좌관에게 불려가 사직을 강요당했으며, AJC 보도 후 4일 만에 해고당했다고 주장했다.

돌턴 변호사의 주장에 대해 켐프 주지사와 투미 장관은 “소송 중인 사항에 답변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고 대응했다.

뉴욕타임스의 코로나19 통계에 따르면 조지아주는 12일 현재 112만명의 확진자를 기록해 미국 50개 주 가운데 7번째로 많다. 코로나19 사망자는 2만804명으로 9위를 기록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