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주, 건강보험 가입률 최저 수준

전국서 3번째로 낮아…6명중 1명 ‘무보험’

조지아주 주민 6명 가운데 1명은 건강보험이 없는 ‘무보험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센서스국 조사에 따르면 조지아 주민 가운데 건강보험이 없는 사람의 비율은 13.7%로 텍사스와 오클라호마에 이어 전국에서 3번째로 낮았다.

텍사스주의 무보험 자비율은 17.7%, 오클라호마주는 14.2%에 달했다. 조지아주에 이어 플로리다와 알래스카가 13.0%와 12.6%로 4, 5위를 차지했다.

전국 무보험자 비율은 평균 8.5%로 모두 2750만명의 미국민이 건강보험을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19세 이하 미성년 무보험자 비율도 5.5%로 나타났다.

보험유형 별로는 직장 건강보험 가입자가 전체 국민의 55.1%로 가장 많았고 메디케이드의 혜택을 받는 사람도 전체의 17.9%에 이르렀다.

U.S. Coast Guard photo by Petty Officer 3rd Class Barry Bena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