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전기념일 66주년 맞아 다양한 행사 마련

한미우호협회, 참전용사 헌화식…흥남철수 주인공 참석

컬럼버스 보병박물관선 평화의 사도 메달 전수식 열려

김대중 전대통령 손자 김종대씨는 ‘한국전 종전 세미나’

 

7월27일 제 66주년 한국전 정전기념일을 맞아 조지아주 곳곳에서 다양한 관련행사들이 펼쳐진다.

우선 26일(금) 오전10시 애틀랜타한인회관에서는 한미우호협회(회장 박선근)가 주최하는 ‘2019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 헌화식'(2019 Commemoration of Korean War, Memorial wreath Presentations)이 열린다.

이 행사는 조지아주 출신 한국전 전몰용사 740명의 희생을 기리고 생존해 있는 참전용사들에게 감사를 전하기 위해  지난 1992년부터 27년째 매년 개최되고 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흥남철수 피난민 1만4000명을 안전하게 태워 거제항까지 이송했던 ‘메러디스 빅토리’호의 1등 항해사였던 로버트 루니(J. Robert Lunney, 92) 해군제독이 기조연설자(Keynote Speaker)로 참석한다.

이어 8월3일(토) 오전 11시에는 조지아주 컬럼버스시 국립보병박물관 헤리티지 홀에서 애틀랜타총영사관(김영준 총영사) 조지아주 보훈처(마이크 로비 처장)가 공동주최하는 평화의 사도 메달(Ambassador for Peace Medal) 전수식 및 감사 오찬행사가 열린다. (행사장 주소: 1775 Legacy Way, Columbus, GA 31903)

미군 참전용사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이날 행사에는 한국 국가보훈처 이병구 차장(차관급)이 참석해 김영준 총영사와 함께 참전용사 및 유가족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마이크 로비 조지아주 보훈처장은 참전용사들에게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 명의의 명예증서(Certificate of Honor)를 함께 수여할 예정이다.

한편 정전기념일 당일인 27일(토) 오전 10시30분 애틀랜타한인회관에서는 ‘휴전에서 평화로:한국전 종전의 방법(From Armistice to Peace: How to End the Korean War)’이라는 제목의 패널 토론회가 열린다. 이 행사는 시민단체 리제너레이션(공동대표 김종대, 최자현)등이 공동 주최한다. 김종대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친손자이다.

평화의 사도 메달 전수식 행사가 열리는 국립보병박물관 헤리티지홀. /nationalinfantrymuseum.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