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 의무화’ 효과…연방공무원 90% 접종

면제 인정까지 포함해 95% 준수율…민간기업 의무화는 법원에 일단 제동

조 바이든 대통령이 연방 공무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가운데 90% 이상이 접종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백악관은 22일 350만 명의 연방 공무원 중 90% 이상이 최소 1회 접종을 마쳤고, 약 5%는 면제 사유에 해당하거나 접종 기간 연장 요청을 한 상태라고 밝혔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면제까지 포함해 연방 공무원의 접종 의무화 준수율은 95% 수준에 이른다.

기관별로 연방수사국(FBI) 99%, 연방항공청(FAA) 99%, 관세국경보호청(CBP) 98%, 국세청(IRS) 98%, 교통안전청(TSA) 93% 등 준수율을 보였다.

이와 별개로 국방부는 지난 1일 현역 군인의 경우 97%가 최소 1회 접종을 마쳤다고 밝힌 바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접종 의무화를 이행하지 않은 공무원에 대해 5일간 상담 절차가 진행된다.

또 백신 접종 완료에 대한 진전을 보여주지 못할 경우 14일 이내의 정직 처분을 받지만, 1회차 접종을 하면 이 징계는 중단된다.

AP는 접종하지 않거나 면제 사유로 인정받지 못하면 해고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연방 공무원의 접종률은 미국 18세 이상 성인의 최소 1회 접종률 82.1%, 접종 완료율 70.9%보다 높은 것으로, 백신 의무화가 일정한 효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4일 100인 이상 민간 사업장은 물론 요양원과 병원 등 시설에도 내년 1월 4일까지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며 민간 기업으로도 확대했다. 이 규정의 적용 대상자는 1억 명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됐다.

하지만 텍사스 등 일부 주 정부와 기업이 접종 의무화 명령의 효력을 중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고, 1심에 이어 제5연방항소법원도 이를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의 계획에 차질이 빚어진 상황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