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지갑의 진화…호텔열쇠에 면허증까지

WSJ “스마트폰 있으면 지갑 필요없는 세상 성큼”

조지아 등 8개주 애플 월렛에 담긴 디지털 ID 인정

전자지갑의 영역이 갈수록 확장되고 있다.

경제 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IT 칼럼니스트 조안나 스턴이 쓴 ‘지갑은 끝났다. 휴대전화가 이제는 당신의 모든 것이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선호로 더 빠르게 확산하는 전자지갑의 발전 양상을 전했다.

시장 조사 업체인 이마케터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의 점포내 모바일 결제는 29%가량 성장했다.

특히 애플은 미국내 조지아와 애리조나주를 시작으로 8개주의 주민들이 앞으로 전자지갑 앱인 ‘애플 월렛’에 운전면허증 등 자신의 디지털 신분증을 장착해 공항 이용 시 제시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지난 1일 밝혔다.

아직 주별 세부 일정은 나오지 않았으나 애플은 이 기능을 도입하기 위해 공항 보안을 담당하는 미 교통안전청(TSA)과도 협력하고 있다.

이미 회사 신분증 겸용 출입증을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폰용으로 만든 회사들은 한둘이 아니다.

일부 호텔 체인이나 승용차 열쇠도 휴대전화로 들어가고 있다. 새 아이폰 운영체제(iOS 15)에는 호텔 키를 바로 ‘애플 월렛’에 추가할 수 있는 기능이 생기며 BMW 차량을 여는 기능이 애플에 이어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도 탑재될 것이라고 저널은 소개했다.

저널은 남아있는 걱정거리 중 하나로 배터리 소진 문제를 지목하면서 만일에 대비해 당분간 우리는 휴대전화 뒤 지갑에 신분증과 신용카드 하나는 계속 갖고 다닐 것이라고 예상했다.

디지털 ID/APPLE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