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70% “7~9월에 금리인하 유력”

WSJ 설문조사…40% 7월, 30%는 9월 예상

모두 46명 응답…이달 인하 전망은 단 두명

월스트리트저널(WSJ)이 경제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의 70%가 다음달 또는 오는 9월에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예상했다.

13일 WSJ은 경제전문가 46명 중 약 40%는 7월에, 30%는 9월에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고 설문에서 답했다고 보도했다.

오는 18~19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금리가 하향 조정될 것으로 기대한 응답자는 단 2명이었다. 하지만 응답자의 75% 이상이 연준의 다음 조치는 금리인하일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FOMC는 △6월 18∼19일 △7월 30∼31일 △9월 17∼18일 △10월 29∼30일 △12월 10∼11일 등 총 5차례가 남아있다. 현재 연준의 정책금리는 2.25~2.50%다.

AC커츠&어소시에이츠의 경제학자 에이미 크루스 커츠는 “연준이 9월 전에는 금리를 동결하다가 조치를 취할 준비가 됐다는 신호로 9월에 0.25%포인트(p) 인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준은 지난해 12월 금리를 2.25%~2.50%로 올린 뒤 쭉 동결해왔다. 한때 기준금리 추가 인상이 예상됐지만 미중 무역전쟁 관련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연준의 금리 인하로 분위기가 전환됐다.

경제전문가들은 올해 한 차례, 내년에 한차례 인하가 있을 것으로 보고 올해 말까지 금리는 2.12%(평균치), 2020년 말에는 1.96%일 것으로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