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도시로 이사오면 1만달러 드려요”

오클라호마주 털사시 400명 모집에 100개국 1만명 신청

도심에 공동사무실 조성…미시시피-아칸소도 적극 유치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로 재택근무제를 시행하는 기업이 늘어난 가운데 미국의 중소 도시들과 주정부들이 ‘현금’을 내걸고 인구 유치에 나섰다.

대도시에 기반을 둔 기업들이 재택근무를 확대하면서 좀 더 여유롭고 쾌적한 주거 환경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난 점에 착안한 도시 마케팅이다.

4일 경제잡지 ‘포브스’와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여러 중소 도시와 주정부들이 현금 지급 프로그램을 앞세워 외지인들의 전입을 독려하고 있다.

이들은 오클라호마주 2대 도시 털사, 미시시피 강변의 유서 깊은 마을 나체스가 속한 미시시피주 애덤스 카운티, 그리고 아칸소주와 버몬트주 등이다.

털사시는 지난해 개시한 ‘털사 리모트 프로그램'(Tulsa Remote Program)을 통해 타 도시의 재택근무자들이 거주지를 옮겨올 경우 이주비 명목으로 현금 1만 달러(약 1천100만원)를 지급한다. 또 도심에 책상과 인터넷 서비스 등을 갖춘 공동 사무실도 조성해놓았다.

단 지원자는 이미 고용된 상태여야 하고, 최소 1년간 털사에 살아야 한다.

포브스는 “미국 내는 물론 전 세계 100개국에서 지금까지 1만여 명이 신청서를 냈다”고 보도했다.

시카고 WGN방송은 “일리노이주에서만 약 1000 명이 지원했고, 이미 400명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털사로 이주했다”고 전했다.

시카고 주민 바비 레이스는 “처음에는 꿈 같은 소리라 생각했는데 문득 ‘시도나 해보자’는 마음이 들었다”며 “대도시를 떠나 조금 더 천천히 가는 삶을 살고 싶었다”고 신청 동기를 설명했다.

‘털사 리모트 프로그램’ 운영책임자 그랜트 범가너는 “털사는 미국 10대 오페라단과 함께 수준급 발레단과 박물관, 다양한 편의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면서 “게다가 주거비 부담이 적고 결속력 강한 커뮤니티를 유지하고 있다”고 자부했다.

미국에서 47번째 큰 도시인 털사의 지명은 원주민 크리크 족의 언어로 ‘올드 타운’을 뜻한다. 털사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사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인구 구성을 다양화하겠다는 구상이다.

프로그램 운영기금은 ‘조지 카이저 가족 재단’이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네트워크 사이트 ‘링크트인'(LinkedIn)의 수석 책임자 앤드루 필립스는 이같은 도시 마케팅이 기대 이상의 결실을 볼 수도 있다며 “입소문과 도시 브랜드 인지도 상승효과를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단순히 몇 명이 이주했는지보다는 얼마나 많은 사람이 그곳으로 이주하는 문제를 고려해보느냐가 더 중요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포브스는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로 미국 직장인 10명 가운데 7명이 원격 근무로 전환되며 대규모 거주지 이동 현상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미국 연방우체국(USPS)의 최신 데이터에 따르면 작년 코로나19 팬데믹 와중에 거주지를 옮긴 사람은 최소 1590만 명 이상이고, 특히 대도시 탈출 현상이 눈에 띄었다.

오클라호마주 털사 주민 유치 프로그램 홍보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