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들 “미슐랭 가이드, 왜 이래?”

최고 명성의 스시집, 미쉐린 별셋(★★★)리스트 제외

도쿄 ‘수키바야사 지로’…”일반인 예약 불가능” 이유

 

일본 최고의 명성을 지닌 스시 장인집이 올해 도쿄 미쉐린(미슐랭) 가이드에서 제외됐다. 특히 최고의 식당을 엄선하는 것으로 유명세를 타온 미쉐린 가이드가 국내 등지에서 ‘뒷돈’ 논란을 부른터라 그 이유가 무엇인지에 관심이 주목됐다.

도쿄 소재 ‘스키야바시 지로’는 비록 좌석이 10개에 불과한 작은 곳이지만 일본 스시의 국보로까지 일컬어지는 오노 지로가 빚어낸 맛집으로 정평나며 미쉐린 별 셋(★★★·별 셋)을 받아온 곳이다. 쓰리스타는 미쉐린 등급중 최고등급이다.

2014년 일본을 방문한 버럭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초청해 대접한 곳도 이 곳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로 스시를 맛본 후 “하와이에서 태어나 많은 스시를 먹어봤지만 생애 최고의 스시”라 극찬했다고 한다.

하지만 도쿄에 들리는 누구나 한번쯤 가보고 싶은 곳이 되며 예약은 커녕 자리잡기도 힘든 곳이 됐다. 미쉐린이 수키야바시 지로를 도쿄 가이드에서 뺀 이유도 이같다.

미쉐린은 성명을 통해 “(미쉐린의) 선정 정책중 하나는 누구나 가 먹을 수 있는 곳”이라며 “일반인의 예약을 받지 않는 곳은 선발 기준에서 제외된다”고 비추천 이유를 밝혔다.

긴자 뒷골목의 허름한 집에 좌석은 10개에 불과하고 화장실도 건물 공동화장실을 사용해야 하는 불편에 대해 늘 확장 요구를 받아왔지만 주인장 오노 지로는 장인다운 고집으로 이를 물리쳐 왔다. 그는 “내 눈길이 갈 수없는 곳에 손님이 있으면 제대로 모실 수 없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밝혀왔었다.

올해 94세인 오노는 칼자루는 아들에게 물려줬으나 늘 가게에 나와있는 ‘현역’이다. 세세함도 놓치지 않는 그의 장인다움은 2011년 다큐필름 ‘지로 꿈의 스시’를 통해 널리 알려지기도 했다./뉴스1

일본 최고 스시명인 오노 지로의 ‘수키야바사 지로’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