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쯤이면 진짜 ‘매직’…박항서의 베트남, 60년 만에 우승

인도네시아 3-0 완파하고 동남아시안게임 정상

베트남 국민들의 60년 묵은 한이 박항서 감독과 함께 해소됐다. 이쯤이면 진짜 마법사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2 축구대표팀이 10일 오후(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의 리자이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의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베트남은 60년 만에 이 대회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베트남 축구는 지난 1959년 태국에서 열린 초대 동남아시안게임 때 남자축구 종목서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으나 당시는 소위 월남(South Vietnam)이라 불리던 시절이었다. 박항서 감독의 진두지휘 속에서 새로운 역사를 창조한 베트남 축구다.

베트남 국민들과 한국의 축구 팬들의 바람과 달리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은 인도네시아가 쥐고 있었다. 인도네시아는 거친 몸싸움을 마다하지 않던 개개인의 투쟁심과 잘 준비된 조직력으로 베트남을 압박했다. 베트남은 전반 15분 하득진의 슈팅 정도를 제외하고는 이렇다 할 찬스를 잡지 못했다.

인도네시아가 배에 힘을 주고 전개한 탓이 크지만 다른 각도에서 바라보면 베트남이 무리하지 않은 영향도 있었다. 실제 베트남 수비수들은 적극적으로 공을 빼앗으려 하기 보다는 거리를 지키면서 위험지역 쪽에서 결정적 찬스를 주지 않는 것에 초점을 맞추려 했고, 공격수들도 확실하다 싶은 찬스가 아니라면 무리한 전진을 자제했다.

결승까지 오는 과정에서 체력이 떨어진 것과 맞물려 박항서 감독은 일단 생산적인 운영에 포커스를 맞췄. 그렇게 끌려가던 베트남은, 전반 막판에 찾아온 기회를 기막히게 살렸다.

전반 39분 베트남이 왼쪽 측면을 돌파하던 과정에서 인도네시아의 파울이 나오면서 프리킥 찬스를 잡았다. 그리고 문전으로 붙인 크로스를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도안 반 허우가 타점 높은 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인도네시아 골망을 흔들었다. 그야말로 한방을 날리면서 베트남이 리드를 잡았다.

여러모로 베트남이 유리한 상황이었다. 전반전 영리한 운영으로 힘을 아낀 상태에서 골까지 넣었으니 정신적으로도 체력적으로도 베트남이 우위였다. 반대로 인도네시아는 조급해 질 상황이었다.

전반 내내 경기를 잘 풀었음에도 결실을 맺지 못한 채 외려 실점을 내준 인도네시아는 빨리 만회해야한다는 부담감이 생길 조건이었다. 실제로 전반에는 없던 잔실수들이 나왔고 패스 타이밍이 늦어져 베트남에게 소유권을 넘기는 장면들도 포착됐다.

베트남은 급할 것 없었다. 무리하지 않는 플레이 속에서도 전반보다 훨씬 높은 점유율을 보이면서 경기를 지배했다. 그리고 후반 14분 추가골까지 뽑아냈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인도네시아 수비수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하며 뒤로 흘렀고 이를 도 훙 중이 정확하게 밀어 넣으면서 격차를 벌렸다. 베트남의 기세, 인도네시아의 위축된 플레이를 감안할 때 2번째 득점은 의미가 상당했다.

박항서 감독은 후반 24분 주축 공격수 하득찐을 빼고 쯔엉 반 타이 꾸이를 투입하는 등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하기 위한 포석을 뒀다. 지키기만 해도 될 경기인데, 아예 쐐기를 박았다.

베트남은 후반 28분 오른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에서 선제골의 주인공 도안 반 허우가 또 다시 득점을 성공시키며 3-0으로 달아났다. 이것으로 사실상 승부는 끝이었다.

경기 막판에 변수가 있었다. 후반 32분 심판 판정에 항의하던 박항서 감독이 주심으로부터 레드카드를 받아 퇴장 당하는 악재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박 감독은 남은 시간을 벤치가 아닌 관중석에서 지켜봐야했고 어수선한 상황 속에서 인도네시아가 막판 파상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베트남 수비진의 집중력은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인도네시아의 공격을 무실점으로 막아냈고 결국 3-0으로 경기를 마무리하면서 60년 묵은 한을 풀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2 축구대표팀이 인도네시아를 완파하고 동남아시안게임 정상에 올랐다. © 뉴스1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