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 갚은 백구’…90대 할머니 실종 이틀만에 무사 귀가

들녘 물속에 쓰러진 할머니 옆 지켜…체온 높아 드론 열화상카메라에 탐지
할머니 곁을 지킨 백구
할머니 곁을 지킨 백구 [충남 홍성군 제공]

충남 홍성에서 실종된 90대 노인이 반려견의 도움으로 이틀 만에 무사히 집으로 돌아왔다.

2일 홍성군과 충남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오후 3시쯤 서부면 한 들판에 쓰러진 김모(93) 할머니를 구출했다.

발견 당시 할머니 옆에는 백구 한 마리가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할머니가 물속에 누워 계셨기 때문에 체온이 정확히 표출되지 않았는데, 옆에 있던 백구의 체온이 높아서 진하게 표현됐기 때문에 발견하기 쉬웠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할머니가 발견된 곳은 집과는 2㎞가량 떨어진 거리였다.

경찰은 주변 CCTV를 통해 김 할머니가 25일 0∼2시 사이 집을 나간 것으로 추정했다.

새벽에 내린 비를 맞으며 논둑길을 지나던 할머니는 쓰러졌지만, 체온이 따뜻한 백구가 곁을 지킨 덕분에 할머니는 이틀 만에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유기견이었던 백구는 3년 전 대형 개에 물려 위험에 처했을 때 할머니 가족들이 구해주면서 그 때부터 인연을 맺었다.

할머니 가족들은 “비가 온 날씨에 실종 시간이 길어져 애간장이 녹는 줄 알았다”며 “백구가 자기를 구해준 은혜를 갚은 것 같아서 고맙고 더 잘 해줘야겠다”고 고마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