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광고 매출, 기대에 못미쳤다

지난해 150억달러 그쳐…예상보다 100억불 적어

수많은 ‘유튜버’들이 광고수익을 노리고 도전하고 있는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가 지난해 예상보다 적은 광고 매출을 기록했다.

3일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은 사상 처음으로 유튜브의 매출을 별도로 공개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유튜브의 지난해 광고 매출은 151억5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36% 증가했지만 시장의 예상치인 250억달러에는 크게 못미쳤다.

다만 4분기 광고 매출은 47억2000만달러로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어 올해 매출은 200억달러를 넘길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유튜브는 광고 수입 외에 유튜브 TV등의 구독료 수입만 4분기 30억달러를 기록해 사업 다각화에 성공했음을 보여줬다. 순다르 피차이 알파벳 CEO는 “유튜브 유료 구독자가 2000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한편 구글을 포함한 알파벳의 지난해 4분기 매출은 460억8000만달러로 월가 기대치인 469억4000만달러에 미치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