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권자 10명중 8명 “빅테크 영향력 억제해야”

미국 유권자의 절대 다수가 아마존, 페이스북, 애플, 구글 등 ‘빅테크’로도 불리는 거대 기술기업에 대해 규제 강화를 원한다는 설문 조사가 나왔다고 미 경제매체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 보도했다.
주요 미국 빅테크기업 로고
주요 미국 빅테크기업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이에 따르면 미국의 초당적 독립 단체인 ‘기술미래위원회'(Future of Tech Commission)가 베넨슨 스트래티지 그룹 등에 의뢰해 벌인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의 80%는 빅테크의 영향력을 억제하기 위해 “연방정부가 필요한 모든 것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 어린이에 대한 소셜 미디어의 영향력이 매우 걱정된다는 응답자는 84%에 달했다.

다만 응답자의 54%는 빅테크의 해체 문제에 대해서는 “혁신과 성장의 동력을 위협할 수 있다”면서 부정적 견해를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