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하락에 항공권 유류할증료 ‘제로’

한국 국내선 4년만에 미부과…국제선도 2개월째 ‘0원’

국제유가의 하락세가 지속되면서 5월에 발권하는 국제선과 한국 국내선 항공권에 모두 유류할증료가 부과되지 않는다.

소비자의 부담은 적어졌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여객 수요가 급감한 만큼 항공업계에 호재로 작용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17일 한국 항공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전달과 동일한 0단계가 적용돼 2개월 연속 ‘0원’을 기록하게 됐다.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 항공유의 갤런(1갤런=3.785ℓ)당 평균값이 15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하고 그 이하면 부과되지 않는다.

다음달 국제선 유류할증료 산정 기준이 된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15일까지 평균유가는 갤런당 65.72센트, 배럴당 27.60달러로 나타났다.

국내선 유류할증료 역시 전달보다 두 단계 내린 0단계가 적용돼 금액이 부과되지 않는다. 국내선 유류할증료가 0원인 것은 2016년 6월 이후 처음이다.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전달 1일부터 말일까지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이 갤런당 12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하는데 이번에 기준이 된 3월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은 갤런당 95.16센트였다.

통상 유가가 하락해 유류할증료가 낮아지면 여행 수요가 늘어 항공사들의 매출액도 증가했지만, 이번에는 예외일 것이라는 게 업계 안팎의 분석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국제선 하늘길을 대부분 막혔고 국내선에서의 수요 회복도 미미해 유류할증료 하락 효과를 보기 어려울 전망”이라고 말했다.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비행기가 계류돼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