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스파고·JP모간도 비트코인 펀드 출시

증권거래위원회에 등록…이제 월가 주류상품

또 다른 두 개의 월가 대형 투자은행이 ‘비트코인 펀드’를 출시해 이제 암호화폐 관련 펀드는 월가의 주류 상품이 됐다고 미국의 경제전문 잡지 포춘이 19일 보도했다.

이 두 은행은 최근 미국의 증권 감독 당국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비트코인 ​​펀드를 등록했다.

웰스파고는 기술 및 금융 서비스 회사인 NYDIG와 제휴해 비트코인 펀드를 출시했다.

JP모간도 비트코인 펀드를 등록함으로써 비트코인 거래를 정식으로 시작했다. 앞서 JP모건은 올 초 투자 포트폴리오에 비트코인을 최소 1%를 할당할 것이라고 밝히며 비트코인 펀드 출시를 예고했었다.

이들뿐만 아니라 월가 최고의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도 수백만 달러를 비트코인 스타트업(신생기업)에 투자하는 등 암호화폐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월가 전통의 투자은행인 BNY멜론은 가장 먼저 비트코인 시장에 뛰어들 것이라고 발표했으며, 이를 실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비트코인 펀드는 이제 월가 주류상품이 됐다고 포춘은 평가했다.

비트코인 이미지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