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옥타 차세대 무역스쿨, 11개국 18개 도시서 개최

전세계 61개 도시 1400명 참여…한인 청년 경제인 육성

월드옥타는 10월까지 전 세계 11개국 18개 도시에서 ‘2021 차세대 글로벌 창업무역스쿨’을 개최해 글로벌 한인 경제 리더를 양성한다고 22일 밝혔다.

차세대 글로벌 창업무역스쿨은 지난 2003년 시작한 월드옥타의 인재 육성 사업이다. 대상은 재외동포 1.5~4세대로 만 39세이하이다. 주요 프로그램은 무역실무와 한민족 정체성 확립 등이다. 무역스쿨은 올해로 19년째며 2020년까지 수료자는 2만3000여 명에 이른다.

올해 차세대 글로벌 창업무역스쿨은 6월 중국 연태(6.26∼6.27)를 시작으로 8월에 중국 심양(8.06∼8.08), 이우(8.12∼8.14), 연길(8.20~8.22), 미국 뉴욕 & 뉴저지(8.19~8.21),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8.27~8.29)에서 지역 통합 형태로 진행된다.

이어 9월에는 호주 브리즈번(9.03∼9.05), 중국 북경(9.04~9.06), 미국 L.A.(9.03~9.05), 일본 나고야(9.23~9.25), 캐나다 벤쿠버(9.10~9.11), 토론토(9.24~9.26), 인도 뉴델리(미정)에서 열리고, 10월 대만 타이베이, 태국 방콕, 베트남 하노이, 미국 샌프란시스코, 11월 싱가포르(11.19~11.21)를 마지막으로 총 18개 도시에서 개최된다.

또 지난 10∼18일에는 일본 도쿄지회에서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지회주최 차세대 무역스쿨을 개최하기도 했다.

월드옥타 차세대 담당자는 “지역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유동적으로 일정을 변경해 진행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차세대 통합 글로벌 창업무역스쿨을 수료한 우수자를 모국에 초대해 ‘차세대 글로벌 창업무역스쿨 모국방문교육’을 개최하고, 국내 청년 스타트업 참가자들과 함께 글로벌 창업을 도모하는 프로그램도 준비 중이다.

하용화 월드옥타 회장은 “재외동포 차세대는 21세기 한민족 경제 영토를 넓히는 주역이 될 것”이라며 “올해 창업무역스쿨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온라인 마케팅과 디지털화 가속화에 맞춰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는 데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라고 밝혔다.

홍해 월드옥타 차세대 위원장은 “올해는 대다수 지회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오프라인으로 행사를 개최한다. 그러나 참여가 어려운 지역 차세대를 위해 온·오프라인을 병행하는 융합 수업(Blended learning)방식으로 행사를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 세계 63개국 138개 도시에 지회를 둔 재외동포 최대 규모 경제단체인 월드옥타는 2003년부터 매년 무역스쿨을 운영했다. 지금까지 모두 2만 3000명이 넘는 차세대 한인 경제인을 발굴, 육성해 이 프로그램은 ‘한민족 경제 사관학교’으로 불린다.

지난달 26일 중국 옌타이(연태)에서 열린 ‘2021 중국 화북지역 통합 차세대 글로벌 창업무역스쿨’에서 참가자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 뉴스1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