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재값 급등에 “건설공사 수주는 도박”

입찰가격 자칫 낮게 책정하면 대규모 손실 우려

건설 공사 수주가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예측 가능성이 떨어지면서 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경제매체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건설사들은 원자재 가격 불확실성으로 공사 입찰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공사를 수주하더라도 예기치 못한 추가 비용 발생으로 손실을 볼 수 있는 상황에 놓여있다.

이와 관련해 주로 관급공사를 해온 캘리포니아주 건설사 ‘하퍼 컨스트럭션’의 제프 하퍼 사장은 입찰 당시의 예상을 넘는 원자재 비용을 적잖이 지출해왔다면서 “거의 도박”이라고 최근 상황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입찰 때 경쟁사보다 낮은 가격을 써내 공사를 낙찰 받는 데 성공하더라도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손실을 볼 수 있는 상황에 몰릴 수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과거에는 공사 입찰 제안 시점부터 공사 착공까지 수개월이 걸리는 상황을 감안해 원자재 공급업체가 최소 60~90일간 가격 변동을 보장해줬지만, 최근에는 이 기간이 1~2주로 줄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철, 구리, 목재, PVC 등 각종 원자재가 최근 가격이 오른 가운데 코일 강판의 미 현물가는 올해 들어 80% 이상 급등했다.

건설업체뿐 아니라 입찰 방식으로 일감을 얻는 제조업체들도 비슷한 어려움에 처해있다고 저널은 전했다.

의료용 및 우주용 부품 제조업체인 캘리포니아주 ‘아큐-스위스'(Accu-Swiss)는 지난 수개월간 강철, 알루미늄, 황동 등의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서 비용 증가로 창업 21년 만에 처음으로 손실을 봤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의 주택 건설 현장 [로이터=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