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히 제정신 아닌 경기”

NBC 스포츠, 한국 4강행 보도

 

해외 언론도 한국의 U-20 월드컵 4강 진출 과정에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9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의 비엘스코 비아와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전에서 연장까지 3-3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2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지난 1983년 멕시코 대회에서 4강에 오른 이후 36년 만에 이 대회 4강에 올랐다. 12일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 승리하면 한국은 이 대회 최초로 결승 진출의 쾌거를 이루게 된다.

1-2로 뒤진 후반 추가시간에 얻은 마지막 코너킥 기회에서 이지솔의 골로 극적인 동점을 이룬 한국은 연장 한때 3-2로 앞섰다. 그러나 연장 후반 세네갈에 동점골을 내줬고, 승부차기에 들어간 끝에 이겼다.

승부차기마저도 접전이었다. 한국은 승부차기에서 비디오 판독(VAR) 끝에 오세훈(아산 무궁화)이 다시 기회를 얻어 슛을 성공시켰고, 세네갈 마지막 키커가 실축하면서 3-2 극적인 승리를 완성했다.

해외 언론도 놀랄 경기 내용이었다. 미국의 NBC스포츠는 “양 팀이 뒤늦은 추격전을 펼친, 완전히 제정신이 아닌 경기에서 한국이 승부차기 끝에 승리하고 마지막 준결승 진출자가 됐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