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세계한인회장대회 10월 1∼4일 서울서 개최

재외동포청 “한인 네트워크 통한 글로벌 중추 국가 건설 방안 논의”

'2024 세계한인회장대회' 10월 1∼4일 서울서 개최
‘2024 세계한인회장대회’ 10월 1∼4일 서울서 개최 

재외동포청(청장 이기철)은 오는 10월 1∼4일 서울 송파구에 있는 롯데호텔월드에서 ‘2024 세계한인회장대회’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마지막날인 4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제18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도 열린다.

‘글로벌 한인 네트워크를 통한 글로벌 중추 국가 건설 기여’라는 주제로 세계 각국의 현직 한인회장, 10개 대륙별 한인회총연합회 회장과 임원, 재외동포 유관기관 초청 인사 등 450여 명이 참가한다.

재외동포사회와 함께 자유민주적 기본 질서에 따른 새로운 통일 담론 형성과 통일을 위한 국제 사회 연대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도 열린다.

한인회가 추진하는 ‘한국 정치·경제 발전상 외국 교과서 수록 프로젝트’ 관련 워크숍과 재외동포 주요 정책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정책 분야별 현안 토론이 신설됐다.

이밖에 재외동포청, 법무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병무청 등 정부 부처별 재외동포 정책 설명, 한인회 우수사업 사례발표, 대회 주요 논의 사항을 정리하는 랩업 미팅도 진행된다.

이기철 청장은 “세계한인회장대회가 대한민국과 재외동포사회에 실질적인 이익을 주는 토론과 소통의 장이 되도록 하겠다”면서 “진정으로 소통하는 재외동포청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2024 세계한인회장대회' 전 세계서 450명 참가
‘2024 세계한인회장대회’ 전 세계서 450명 참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