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기준금리 0.25%p 인하…올해 3번째

“적절히 행동하겠다”는 문구 삭제…’금리동결’ 시사

파월 “경제 정보와 전망 일치…통화정책 기조 적절”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30일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인하했다. 올해 들어 세 번째다. 다만 경제 상황이 악화되지 않는 한 추가 금리인하는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1.75%~2.00%에서 1.50%~1.75%로 0.25%포인트(p) 인하했다.

이번 금리인하 결정은 통화정책위원 8명이 찬성했고 2명이 반대했다. 반대한 위원은 에스더 조지 캔자스 연방준비은행 총재와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로 금리인하가 필요 없다고 판단했다.

반면 지난달 FOMC에서 금리 인하에 반대표를 던졌던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이번에는 금리인하에 찬성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약한 인플레이션 압박과 글로벌 경기상황 등을 고려해 기준금리를 인하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성명에서는 지난달 성명에 포함됐던 “경기 확장을 지속하기 위해 적절히 행동하겠다”는 문구가 삭제되고 대신 “경제 전망과 관련한 향후 정보들이 시사하는 바를 파악하며 기준금리 범위의 적절한 경로를 평가할 것”이라는 문구를 추가했다.

통신은 이에 대해 연준이 향후 추가 금리 가능성으로 여겨지던 문구를 빼고 덜 단호한 문구를 추가했다고 진단, 향후 금리 동결을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FOMC 이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현재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파월 의장은 “미국 경제를 견조하게 유지하고 위험에 대비한 보험용으로 이번 조치(금리인하)를 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와 관련해 유입되는 정보들이 우리의 전망과 대체로 일치하는 한 우리는 현재 통화정책 기조가 적절할 것이라 본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또한 추가로 금리인하를 해야 할 상황과 관련한 질문에 “우리가 (경제) 전망을 재평가하도록 하는 상황이 발생할 경우 그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델리게이트 어드바이저스의 짐 파워스 투자 연구 이사는 “(금리인하는) 예상했던 것”이라며 “더 중요한 결과는 연준이 ‘적절히 행동하겠다’는 문구를 삭제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장은 이를 금리인하 중단을 시사하는 것을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는 예상됐던 것이고 일반적으로 호재다”고 덧붙였다. 연준의 이러한 발표에 이날 뉴욕증시는 상승 마감했다. 특히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연준 본부건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