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만장자 성범죄 용의자 엡스타인 극단 선택

뉴욕 메트로폴리탄 교도소서…집중감시 불구 자살

 

미성년자 성범죄 혐의로 수감된 미국의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66)이 교도소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되어 미 법무부와 연방수사국(FBI)이 조사에 나섰다.

10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엡스타인은 이날 오전 6시30분께 뉴욕 맨해튼의 메트로폴리탄교도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최근 보석이 기각된 후도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가 발견되어 집중 감시를 받아온 그가 자살한 데 대해 교정 당국과 희생자들, 정치인들은 놀라움을 표시했다.

빌 바 법무장관은 감찰국장에게 이 사태를 조사하라고 지시했다면서 “엡스타인의 죽음은 반드시 답해야 할 심각한 문제를 제기한다”고 말했다.

그의 사망은 뉴욕 법원이 엡스타인의 성매매에 관한 새로운 세부사항이 담긴 법률 서류들을 공개한 지 하루 만에 일어났다.

헤지펀드 매니저 출신인 엡스타인은 2002∼2005년 뉴욕과 플로리다에서 20여명의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매매한 혐의로 지난달 초 체포됐다. 성매매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면 최고 45년의 징역형이 예상된다.

맨해튼에 있는 연방 시설인 메트로폴리탄 교도소는 재판 중 또는 재판을 기다리는 용의자들을 수용하는 시설로, 미국에서 가장 보안이 투철한 교정시설 중 하나로 여겨진다.

제프리 엡스타인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