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 새벽기도로 고난 극복의 응답을…”

한인교협, ‘새벽기도 활성화 캠페인’ 4차에 걸쳐 실시

22일 스와니 시청 앞에서 스타트…마스크 착용 필수

애틀랜타한인교회협의회(회장 남궁 전)가 ‘새벽 기도회 활성화 캠페인’을 4차에 걸쳐 실시한다.

첫 모임은 오는 22일(토) 오전 6시30분 스와니 시청 앞 광장에서 개최된다.

교협측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연례행사인 연합 복음화대회가 취소돼 대안으로 새벽기도회 캠페인을 실시하기로 결정하고 각 교회 중보 기도자들의 참석을 당부했다.

‘새벽기도 영성’으로 시대적 문제를 해결하자는 취지로 열리는 이번 새벽기도를 통해 코로나19를 퇴치하고, 교회 부흥을 경험하며, 지역 복음화를 완수하자고 강조했다.

기도회 일정은 ▲1차=8월22일(토) 오전 6시30분 ▲2차=9월26일(토) 오전 6시30분 ▲3차=10월 24일(토) 오전 6시30분 ▲4차=11월 14일(토) 오전 6시 등이며 장소는 모두 스와니 시청  앞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편 교협은 “새벽기도에 참석하는 성도들은 필히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유념해달라”고 당부한 뒤 “11월 14일 새벽기도회 활성화 캠페인 마지막 4차 모임은 연합 새벽기도회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수영 기자 juye1004@gmail.com

새벽기도회 활성화 캠페인 기자회견 모습./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