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80대 부부, 코로나19 완치…”패닉은 금물”

스미스씨 부부가 일본 병원 간호사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Contributed Photo via AJC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 도중 감염

일본 병원서 치료받고 회복…손자 2명도 동승해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애틀랜타 80대 노부부가 완치 판정을 받고 귀국길에 올랐다.

80세 동갑인 클라이드 스미스와 르네 스미스 부부는 3주전 확진판정을 받고 일본 도쿄의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메이컨에 거주하는 아들 데이비드 스미스 변호사는 AJC에 “너무 기쁘고 안심이 된다”면서 “{노부모의 완치 소식은) 코로나19에 너무 패닉을 가질 필요가 없다는 사실을 일깨워줬다”고 말했다.

이들 부부는 결혼기념을 위해 베트남 하롱베이에서 크루즈에 탑승해 여행하던 중 선내에서 창궐한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크루즈에는 스미스 부부의 손자 2명도 동승했으며 이들은 미국정부의 특별전세기를 타고 텍사스 기지로 이송돼 격리생활을 했다. 데이비드 스미스씨는 “이들 2명의 조카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아들에 따르면 부부는 도쿄의 병원에서 간호사들과 친밀한 관계를 쌓았으며 하얀 쌀밥과 일본식 국, 채소 요리를 즐겼다. 병원측은 처음에는 부부를 격리해 치료했지만 한 간호사가 한 방으로 옮겨줘 함께 지낼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