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한국학교 “이젠 자체 건물 짓자”

건축위원회 지난 7일 첫 회의갖고 회칙 등 논의

80만불 필요…한인회 차용금 포함 50만불 확보

 

애틀랜타 한국학교 건축위원회(위원장 박영규)가 출범후 첫 회의를 갖고 자체 건물 건축을 위해 시동을 걸었다.

이국자 이사장과 박영규 위원장을 비롯해 18명의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건축위원회 임원 선정과 회칙 및 시행세칙 작성, 건축계획, 후원금 모금 방법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국자 이사장은 개회선언 및 환영사에 이어 건축위원들을 한사람씩 소개했다. 이어  박영규 위원장의 진행으로 위자현 변호사가 작성한 위원회 회칙과 시행세칙 초안을 검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공개된 회칙 초안에 따르면 건축위원회는 한국학교 ‘사무실'(행정센터) 건물 건립을 위한 모금활동, 자금운용, 건축공사의 진행감독 등을 위한 기관으로 이사장과 협의 조정을 통해 업무를 수행한다고 규정돼 있다.

구체적으로 한국학교 이사회는 공사업체의 선정과 예산 결산, 기금모금 결과, 건축위원 선출 등을 관할하며 건축위원회는 이사회에서 위임받은 사항과 비품 구매, 기금모금 방법, 언론홍보 등을 담당하게 된다.

건축위원회는 총 건축비용으로 80만달러를 예상하고 있으며 현재 40만달러를 모금해놓은 상태다. 건축위 측은 “애틀랜타한인회에 차용금 10만달러가 있으니 앞으로 30만달러를 추가로 모금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건축위는 임원으로 총무 썬박, 재무 김영자, 홍보 박건권, 감사 최주환, 기금모금 선우인호 정유근 위원을 각각 선출했다.

한국학교 건축위원회 첫 회의 모습.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