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에 코로나19 임시병원 개설

켐프 주지사 “월드콩그레스센터에 설치”

병상 200개 규모…경증 환자 치료 목적

조지아주가 애틀랜타 월드콩그레스센터에 200병상 규모의 코로나19 대응 임시병원(Alternative Care Facility)을 개설한다.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12일 “워싱턴대학교 IHME에 따르면 오는 26일 조지아주의 의료시설 수요가 정점에 이르게 된다”면서 “이에 대비해 조지아 월드콩그레스센터(GWCC)에 200병상 규모의 의료시설을 설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방 정부의 지원으로 설치되는 이 임시병원은 경증(mild to moderate) 환자만을 치료하게 되며 인공호흡기 등의 설비는 갖추지 않는다. 켐프 주지사는 “이미 개설 작업을 시작했으며 의료진도 조만간 충원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GWCC/google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