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 바그다디 제거작전 ‘영웅 군견’ 공개

트럼프 대통령 “이름 말고 사진만 기밀해제”

경상입고 회복중…여전히 현장서 ‘임무수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슬람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수괴 제거 작전에서 혁혁한 공을 세운 군견의 모습을 28일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우린 IS 수괴 아부 바크르 알 바그다디를 살해하는 데 굉장한 일을 해낸 멋진 개의 사진을 기밀 해제했다(이름은 기밀해제가 안 됐다)”는 글을 올리며 그 사진을 함께 올렸다.

AFP통신에 따르면 마크 밀리 합동참모본부 의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군견이 가벼운 부상을 입어 현재 회복 중이라고 밝혔다.

미군 특수부대 ‘델타포스’는 지난 26일 시리아 북서부 이들리브 지역에서 알 바그다디의 은신처를 파악하고 그를 제거하기 위한 참수작전을 수행했다. 그 결과 알 바그다디는 자신이 입고 있던 폭탄 조끼를 터뜨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다음 날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열고 알 바그다디를 어두운 터널 속으로 몰아넣어 그가 폭탄 조끼를 터뜨리도록 이끈 주인공은 ‘아름답고 재능있는’ 이 군견이었다고 밝혔다.

밀리 합참의장도 이 군견이 작전에서 엄청난 일을 했다고 치켜세우며 “아직 군견은 현장에 있으며 조련사와 함께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군의 이슬람국가(IS) 수괴 참수작전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한 군견의 모습. <출처=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