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의 인어’ 최윤희, 문체부 2차관 됐다

차관급 인사…과기부 1차관 정병선·2차관 장석영

최윤희 신임 차관, 백두산 유현상의 아내 ‘재주목’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에 정병선 국립중앙과학관장을 임명하는 등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과기부 제2차관에는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이,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에는 수영선수 출신의 최윤희(사진) 한국체육산업개발(주) 대표가 발탁됐다.

대통령직속정책기획위원장에는 조대엽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가 임명됐다.

최윤희(52) 신임 문체부 제2차관은 서울 상명여고와 연세대 체육교육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에서 사회체육학 석사를 취득했다.

지난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과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에서 수영선수로 출전해 각각 3관왕과 2관왕을 차지하며 ‘아시아의 인어’로 이름을 널리 알렸다. 이후 대학체육회 이사와 한국여성스포츠회 회장 등을 역임하며 체육 관련 행정 경험을 쌓았다.

고 대변인은 “아시안게임에서 5개의 금메달을 수상해 국민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아온 국가대표 수영선수 출신으로, 한국여성스포츠회 회장과 한국체육산업개발 대표이사를 거치면서 현장경험과 행정역량을 두루 겸비하고 있다”며 “체육계 혁신과 관광·스포츠 산업 육성 등 산적한 현안을 해결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최윤희는 백두산 리더 유현상의 아내이기도 하다. 유현상은 지난 1971년부터 록 밴드로 활동, 1986년 헤비 메탈 밴드 백두산을 결성한 가수다.

두 사람은 1991년 절에서 극비리에 결혼식을 올렸고, 당대 최고 인기 운동 스타였던 최윤희와 유현상의 결혼은 큰 화제를 불러모은 바 있다.

유현상은 과거 방송을 통해 아내 최윤희와 관련해 “인기는 지금으로 치면 김연아 손연재 선수를 합쳐놓은 것처럼 많았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11월에는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 최윤희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유현상은 당시 방송에서 최윤희와 처음 만났을 때 정말 여성스러웠다며 장모의 반대가 있었다고 털어 놓았다. 그는 “집앞에서 우연히 장모님을 만났는데 내 얼굴을 쳐다보지도 않았고, ‘상대가 돼야지’라고 하셨다”라며 “만약에 내 딸이 나 같은 놈 만나면 죽어!”라며 장모의 심정을 이해한다고 밝혀 웃음을 줬다.

최윤희 유현상, SBS 제공©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