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온라인 광고시장서 약진…구글 위협

지난해 점유율 3위…올 2분기 성장률 18%로 1위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온라인 광고시장에서 구글과 메타 등 경쟁사들을 위협하고 있다고 경제매체 CNBC가 3일 보도했다.

시장조사 업체 인사이더 인텔리전스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온라인 광고 시장에서 아마존의 시장 점유율은 14.6%로 3위에 그쳤다.

26.4%의 구글과 24.1%의 페이스북과는 10% 포인트 안팎의 큰 격차가 났다.

이는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수치로, 각각 13%와 12% 성장에 그친 스냅이나 구글을 압도했다. 처음 매출이 감소한 페이스북(-1.5%)과는 큰 대조를 보였다.

경기 침체 우려로 광고 시장이 어려움에 직면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아마존은 3분기에도 13%에서 17%의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혀 월가를 안심시켰다.

메타와 스냅은 투자자들에게 온라인 광고 시장이 다소 요동칠 수 있다고 한 반면, 아마존은 이와는 매우 다른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CNBC는 평가했다.

이어 아마존은 전자상거래(이커머스)와 클라우드 컴퓨팅이 사업 대부분을 차지하지만, 각각의 브랜드가 웹사이트와 앱에서 제품 홍보에 많은 돈을 지불하도록 함으로써 강력한 온라인 광고 부문을 구축했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애플의 정책 변경도 아마존에 유리하게 작용했다.

지난해 애플은 개인 정보 보호를 들어 운영체제(iOS) 프라이버시 정책에 변경을 가하면서 광고에 의존하는 사이트들의 운영자 추적이 어렵게 됐다.

이는 페이스북과 스냅 등에 큰 영향을 미쳤지만, 광고주가 직접 캠페인을 구축하기 위해 이동하는 아마존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았다.

앤드루 립스먼 인사이더 인텔리전스 애널리스트는 “아마존은 장기적으로 절대적인 광고 거물이 되어가고 있다”며 “잠재적인 경기 침체를 우려하는 기업들이 투자 수익을 더 많이 볼 수 있는 아마존과 같은 곳에 광고 예산을 더 많이 할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