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수당, 기다리는 것도 한계가 있다”

주하원의원들, 노동부 귀넷 오피스서 지급촉구 기자회견

시민 30여명 참여…콜센터 설치, 진행상황 공개 등 요구

코로나19 여파로 직장을 잃었지만 연방 및 주정부의 실업수당을 수개월째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조지아주 실직자들을 돕기위해 주의원들이 나섰다.

지난 5일 오전 10시 주하원의 샌드라 스캇 의원과 킴 쇼필드 의원은 노크로스 비버루인 로드의 조지아주 노동부 귀넷카운티 오피스 앞에서 30여명의 시민이 모인 가운데 실업수당 지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주의원들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노동부의 마크 버틀러 장관과도 회동했지만 원하는 대답을 듣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버틀러 장관에게 30 일 동안 밀린 업무를 처리하고 실업 수당 청구을 해결하기 위해 우선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샌드라 스캇 의원은 “수천명에 이르는 조지아 주민들은 실업수당을 받지 못해 기다리다가 경제적으로 더 이상 버틸 수 없는 한계 상황에 이르렀다”면서 “지금까지 실업수당을 지급받지 못한 주민들을 위해 비상 콜센터를 설치하라”고 요구했다.

쇼필드 의원은  “우리는 비상 사태에 처해 있으며 몇달 동안 수당 지급을 기다려온 사람들에게 진행상황을 공개해야한다”면서 “해결책이 필요하지만 우리는 지난 몇 개월 동안 ‘기다리라’는 똑같은 대답만 계속해서 들어왔다”고 말했다.

한편 주하원의원들은 3일부터 1주일간 주노동부 본부와 지역 오피스를 순회하며 연쇄 기자회견을 갖고 버틀러 노동장관에게 조속한 지급을 촉구할 방침이다.

실업수당 지급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은 ▲6일 오전 10시 마리에타465 Big Shanty Road, Marietta, GA 30066주노동부 오피스 주차장 및 메이컨3090 Mercer University Drive, Macon, GA 31204 주노동부 오피스 주차장 ▲7일 오전 10시에223 Courtland Street NE, Suite 200, Atlanta, GA 30303주노동부 오피스 주차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윤수영 기자 Juye1004@gmail.com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
주하원의원들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