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무더기 확진에 미군기지도 비상

주한미군, 모든 부대의 대구기지 방문 중단

한국의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10여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더기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한국에 주둔 중인 미군도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20일 미국의 군사전문 매체인 밀리터리타임즈에 따르면 주한미군은 지난 10일 동안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주한 미군들은 의무적으로 자기 격리를 실시하고 코로나19 증상 검진을 받아야 한다.

이번 조치는 한국에서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확진자가 38명 발생함에 따라 취해진 조치다. 이로써 현재 한국의 누적 확진자 중 46.3%가 이 교회와 관련된 감염자로 집계됐다.

로버트 에이브람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전날 격리 방침을 발표했다. 가족, 민간인, 계약업체도 이 격리 작업에 참여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에 노출된 사람들을 확인하기 위해 추적 절차를 수행할 때까지 이 격리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브람스 사령관은 성명을 통해 “주한미군에 대한 위험평가를 낮은 수준에서 중간 수준으로 상향 조정하며 모든 부대의 대구 미군기지 방문은 중단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19일 오후 대구 남구보건소 관계자들이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대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건물 주변을 소독하고 있다.